류현진, 개인 두 번째 완봉승·NL 전 구단 상대 승리
상태바
류현진, 개인 두 번째 완봉승·NL 전 구단 상대 승리
  • 서현덕 기자
  • 승인 2019.05.08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애틀랜타전서 5회까지 퍼펙트 투구....9이닝 4피안타 무실점 완봉승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특유의 완벽한 제구를 뽐내며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두 번째 완봉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9이닝 동안 4안타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사사구 없이 삼진을 6개 잡으며 공 93개로 9이닝을 채운 류현진은 불펜진의 도움 없이 경기를 끝냈다.

다저스는 류현진의 호투 속에 9-0으로 완승했다.

류현진이 완봉승을 거둔 건, 빅리그에 처음 입성한 2013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9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 이후 개인 두 번째다. 2천170일 만에 완봉승을 거둔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14개 전 구단 상대 승리까지 완성했다. 시즌 4승(1패)째도 챙겼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2.55에서 2.03으로 더 낮아졌다.

홈에서 특히 안정적으로 투구하는 류현진의 장점은 이날도 발휘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9월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올해 홈 4경기까지 안방에서 치른 8경기에서 볼넷을 한 개도 주지 않았다.

2013년 빅리그에 입성한 류현진은 이날 전까지 내셔널리그 13개 팀을 상대로 승리를 챙겼다. 애틀랜타를 상대로는 정규시즌에서 3차례 선발 등판해 평균자책점은 2.95로 호투하고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그러나 개인 통산 네 번째 애틀랜타전에서는 완봉승으로 앞선 등판의 아쉬움을 털어냈다.

또 다른 개인 기록도 세웠다. 5월 2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8이닝(4피안타 1실점)을 소화한 류현진은 8일에는 9이닝을 채우며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2경기 연속 8이닝 이상을 소화했다.
다저스 타선은 시원한 타격으로 류현진을 지원했다.

특히 저스틴 터너는 1회 말 선제 솔로포, 5회 달아나는 솔로포, 8회 승부에 쐐기를 박는 3점포 등 홈런 3개를 치며 5타수 4안타 6타점으로 맹활약했다.

'타자 류현진'도 빛났다. 류현진은 3회 말 무사 1루에서 희생번트에 성공하더니, 6회 2사 1루에서는 시즌 첫 안타(우전 안타)를 쳤다. 지난해 9월 24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이후 226일 만에 나온 안타다.

경기를 끝내는 장면도 짜릿했다. 9회 초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2사 후 도널드슨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맞았다. 그러나 프리먼을 시속 147㎞ 직구로 삼진 처리하며 경기를 끝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