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 지방 거주 소아암 환자 쉼터 개소 지원
상태바
동양생명, 지방 거주 소아암 환자 쉼터 개소 지원
  • 최상학 기자
  • 승인 2019.04.03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서울 서초구에 소아암 환자 쉼터 추가 개소
서초구에 문을 연 ‘소아암 환자의 또 하나의 집’ 소아암 쉼터
동양생명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관계자가 쉼터를 이용 중인 어린이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양생명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관계자가 쉼터를 이용 중인 어린이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포스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이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와 수호천사 동양생명의 후원으로 서울시 서초구에 소아암 환자 전용 쉼터를 추가 개소했다.

새롭게 문을 연 교대나음소아암쉼터는 원룸형 오피스텔로 서울 교대역 인근에 위치하고 있어 서울 강남지역 주요 병원 접근성이 뛰어나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은 소아암 주요 치료 병원이 대도시에 집중되어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1996년 6월 국내에서 최초로 소아암 환자 및 가족을 위한 전문쉼터를 개소하여 운영 중에 있다.

개소식에 참석한 동양생명은 지방 거주 소아암 환자와 가족들이 치료 기간 머물 곳을 찾지 못해 고생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병원과 가까운 곳에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깨끗하고 안전한 쉼터를 선물하게 되어 기쁘다고 기부 소감을 밝혔다.

쉼터 이용을 희망하는 소아암 환자 가족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대표전화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교대나음소아암쉼터 개소를 후원한 수호천사 동양생명은 2012년부터 소아암 치료비, 완치기원 연날리기, 인식개선 캠페인 희망별빛 등 소아암 환자 및 가족에게 필요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개요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은 1991년부터 소아암 어린이를 전문적으로 지원하는 비영리단체이다. 소아암 어린이와 가족을 위한 전문적인 지원활동을 통해 소아암 어린이의 치료와 사회복귀를 돕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