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지자체소식
2019년도 안양시 살림 예산 확정
안양시청사 전경

2019년도 안양시 살림살이는 1조4천507억원 규모로 확정됐다.

안양시(시장 최대호)는 20일 시의회 제244회 2차 정례회에서 내년도 예산 1조4,507억원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금년도 당초예산 1조3,489억원 대비 7.6%인 1,018억원이 늘어난 액수다. 이중 일반회계는 5.4%(565억원) 증액된 1조953억원, 특별회계는 14.6%(453억원) 늘어난 3천554억원이다.

시는 예산이 확정됨에 따라 ▸시민이 주인 되는 안양▸가족의 삶을 책임지는 안양▸모두 함께 잘사는 안양▸깨끗하고 안전한 안양▸고르게 발전하는 안양 등 “시민과 함께하는 스마트 행복도시 안양”건설을 위한 핵심과제 추진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분야별 세출예산을 보면 사회복지분야가 4,709억원으로 전체의 38.7%에 달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수송 및 교통분야 1,034억원(8.5%),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 1,004억원(8.2%), 일반공공행정 분야 919억원(7.5%), 문화 및 관광분야 562억원(4.6%), 환경보호분야 559억원(4.6%), 교육분야 519억원(4.3%)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이번 예산은 장기적인 안목으로 사업의 우선순위를 정하여 짜임새 있게 편성했다며, 스마트 행복도시 추진을 본격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식 기자  ggpost78@hanmail.net

<저작권자 © 경기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