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
“아프다고 말하기, 괜찮냐고 말걸기”감수성을 올리는 예술과 강연의 만남 <2018 편파적 콘서트> 개최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흥식)은 오는 10월 10일부터 총 9번의 강연과 예술의 만남, <2018 편파적 콘서트>를 진행한다. <2018 편파적 콘서트>는 대담형 콘서트로 “감수성 올림: 아프다고 말하기, 괜찮냐고 말걸기”라는 테마로 하여 타인의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 무감의 시대에 문학과 노래, 만화, 다큐, 공간, 인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타인의 고통을 이해하려 노력하는 예술가, 이론가, 활동가의 다양한 관점과 이야기가 펼쳐진다. 특히 이번 편파적 콘서트는 시민기획단 나침반이 기획 단계부터 참여하여 시민이 듣고 싶고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중심으로 주도적으로 기획과 진행에 참여했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

10월 10일 수원시평생학습관 대강당에서 개최하는 첫 강은 ‘우리를 아프게 하는 것들’이라는 주제로 은유 작가 본인의 저서 『싸울 때마다 투명해진다』를 중심으로 편견과 차별, 외로움과 절망으로 인해 나타나는 일상에 존재하는 울분에 대해 이야기한다. 더불어 <수잔>이라는 앨범으로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포크 음반상 2연속 수상한 싱어송라이터 김사월이 여는 공연으로 맡아 노래로 감수성에 말 걸기를 시도한다.

이외에 김동산 출장 작곡가, 김수박 만화가, 장혜영 감독, 김애란 소설가, 김명식 건축가, 조한혜정 문화인류학자, 윤성근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 대표, 박진 다산인권센터 상임 활동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강연자들을 초대하여 이 시대의 아픔과 상처를 다시 읽고 공동체와 사회적 연대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보고자 한다. 강연에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공연, 전시, 영화 상영, 마임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감수성으로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하였다. 본 강연은 10월 10일부터 12월 5일까지 매주 수 또는 목요일에 수원시평생학습관 대강당과 영상강의실에서 오후 7시에서 9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편파적 콘서트는 수원문화재단과 수원시평생학습관, 시민기획단 나침반이 협력하여 추진하는 시민주도형 문화예술 강연 프로그램으로 수원시평생학습관과 수원문화재단이 업무협력을 통해 시도하는 첫 공동사업이다. 양 기관은 이 강연을 시작으로 시민 주도형 사업과 시민 문화복지에 대한 업무협력을 지속하고자 한다. 자세한 내용은 수원문화재단과 수원시평생학습관 홈페이지를 통해 알 수 있으며 참가신청은 별도의 신청페이지(http://bit.ly/감수성올림)에서 할 수 있다. 문의: 수원문화재단 시민문화팀 (031-290-3543)

이준숙 기자  june7779@naver.com

<저작권자 © 경기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