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하주성 기자 칼럼선거는 정책으로, 네거티브는 몰염치한 짓!

6,13지방선거가 이제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벌써부터 여기저기서 선거사무실을 개소한다는 소식이 들린다. 언론은 언제나 중립을 지켜야 한다. 남들이 이야기 하는 것을 그대로 받아쓰는 것도 때로는 문제가 될 수 있다. 사실 확인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일일이 확인을 하기 위해 많은 시간을 허비할 수는 없다. 하기에 그저 귀 막고 한 동안 살아가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선거철이 가까워지면 짜증이 난다. 바로 헛소문이라고 하는 네거티브(negative) 소문이 무성하기 때문이다. 네거티브는 상대방을 음해하려는 목적으로 이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것이 사실이라고 한다면 굳이 네거티브 공세라고 말할 수 없기 때문이다. 선거철만 되면 극성을 부리고 있는 네거티브 공세는 많은 유권자를 현혹시키고 있으며 정상적인 투표를 하는데 방해가 된다. 한 마디로 해서는 안 될 짓을 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네거티브에 현혹되기 싶다. 그리고 그런 헛소문은 빠르게 퍼져나간다.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는 이런 헛소문은 진실과는 거리가 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선거에서 이기기 위한 방법으로 네거티브를 사용한다. 선거 때마다 불거져 나오는 이런 거짓 정보가 때로는 상대방을 궁지에 몰아넣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선거는 공정해야 한다. 그리고 후보자들은 이런 거짓정책보다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을 위해 어떻게 일을 할 것인지? 또한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이고 그런 일을 관철했을 때 지역주민이 얼마나 삶의 질이 달라질 것인지에 대한 올바른 정책으로 승부를 해야 한다. 남의 이야기가 아닌 본인의 정책만을 내세워야 한다.

요즈음 사람들은 바보가 아니기 때문에 네거티브를 이용해 남을 현혹하지 말고 정당한 정책으로 승부를 해야 한다. 그런 거짓정보가 참인지 거짓인지 사람들은 다 알고 있기 때문이다. 정책이 부족한 사람들이 즐겨 쓰는 네거티브야 말로 우리 선거문화를 피폐하게 만들고 있는 것이다.

이번 지방선거애는 제발 이런 거짓정보가 나돌지 말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100가지 공약을 내세우는 것도 좋지만 그보다는 이룰 수 있는 정책만을 내세워야 한다. 올바른 정치문화를 후보자들 스스로 바로세우지 않으면 우리는 예전 막걸리나 고무신 정치와 다를 바가 없기 때문이다. 거짓이 없는 올바른 정책으로의 승부. 이 얼마나 멋진 정치판인가? 그런 정치인들의 멋진 승부가 되길 바란다.

하주성 기자  rja49@hanmail.net

<저작권자 © 경기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