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형 준공영제 시범사업, 출발 준비 척척‥도, 노선입찰 공고
상태바
경기도형 준공영제 시범사업, 출발 준비 척척‥도, 노선입찰 공고
  • 최상학 기자
  • 승인 2019.11.01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말까지 운송사업자 선정, 운행준비 완료 노선부터 순차적 운행 개시
▲ 서비스 이행 목표

[경기포스트] 경기도는 노선입찰제 기반의 ‘경기도형 준공영제’ 시범사업의 운송사업자 선정을 위해 경기도시공사 및 14개 시군 홈페이지를 통해 입찰 공고했다.

‘경기도형 준공영제’는 ‘대중교통이 자가용 보다 더 편리한 경기도’를 실현하겠다는 민선7기 이재명 지사의 공약사항으로 영구면허로 운영하는 민영제와 달리, 버스 노선을 공공이 소유하고 경쟁입찰을 통해 선정된 운송사업자에게 한정면허를 부여해 버스운영을 위탁하는 제도다.

시장가격에 기초한 재정지원, 서비스평가를 바탕으로 한 면허갱신·성과이윤 지급 등을 추진함으로써 보다 나은 서비스를 도민들에게 제공함은 물론, 기존 준공영제 보다 투명하고 효율적인 운영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입찰 대상 노선은 광역교통이 불편한 지역에서 운행될 2기 신도시 3개 노선, 중소택지지구 6개 노선, 소외지역배려 3개 노선, 비수익반납·폐선 4개 노선 총 16개 광역버스 노선이다.

‘2기 신도시’ 노선은 덕정역~상봉역, 아이파크A~잠실역, 산내마을~홍대입구역, ‘중소택지지구’ 노선은 광주터미널~코엑스무역센터, 한라비발디A~잠실역, 의정부시외버스터미널~잠실역, 장안마을~양재역, 매수리마을~당산역, 능곡차고지~사당역이다.

‘소외지역배려’ 노선은 이천역~잠실역, 신탄리역~도봉산역, 용문터미널~강변역, ‘비수익반납·폐선’ 노선은 덕정차고지~범계역, 단국대~여의도, 호수마을~당산역, 송내역~KTX광명역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운송사업자는 오는 11월 21일 오후 6시까지 사업 제안서를 경기교통본부로 방문 또는 우편 접수하면 된다. 제안서에 대한 평가는 경기교통본부에서 구성한 외부 평가위원회에 의해 진행된다.

도는 11월 말까지 노선별 운송사업자를 선정, 차량 및 차고지 확보 등 운행준비 과정을 거쳐 준비 완료된 노선부터 순차적으로 운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면허기간은 5년이며 서비스평가 결과에 따라 1회에 한해 4년을 더 연장할 수 있다.

이용주 공공버스과장은 “전국 최초로 도입되는 새로운 경기도형 버스준공영제는 차별화된 친절서비스로 도민의 교통복지 향상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공정·투명하고 합리적인 평가를 통해 최적의 운송사업자를 선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는 경기도형 준공영제 시행에 앞서 10여 회에 걸쳐 도민, 전문가, 버스업계 관계자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시행 근거를 마련했다. 최근 10월에는 19개 시·군, 경기도시공사와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해 성공적 운영기반의 기틀을 잡았다.

또한 처음 도입되는 제도인 만큼 운송사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업설명회를 4일 수원 경기도인재개발원 다산홀, 5일 의정부 경기교통본부에서 각각 개최한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교통본부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